순한 구강청결제 가그린 제로로 입 속 관리 중 아이템 사용기




언제부터인가 외출 시에 구강청결제를 필수품으로 챙기게 되었다. 여러가지 상황으로 인해 양치질을 못할 경우를 대비해서. 워낙 다양한 종류가 출시돼서 어떤 걸로 구입할지 고민하다가 타르색소가 첨가되어 있지 않다는 가그린 제로를 선택했다. 다이소에서 250ml 용량을 3천원에 샀는데, 100ml 제품보다 더 저렴한 가격으로 오래 사용하는 것이 가능해 만족스럽다. 

어렸을 때부터 철저하게 관리했으면 좋으련만, 언제나 뒤늦은 후회로 거금을 들인 후에야 되새기게 되는 치아 관리의 중요성을 이번에는 결코 잊지 않고자 노력 중이다. 충치와 잇몸질환 예방은 물론이고 입 안을 클렌징하는데 도움을 줌으로써 구치 제거에도 탁월해서 마음에 든다.

인공색소로 불리는 타르와 알콜이 첨가되지 않았기 때문에 자극적이지 않은 구강청결제를 찾는 사람들에게도 안성맞춤인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뒷면에 적힌 설명 중에선 액체로 구성되어 있어서 칫솔과 치실로 닦이지 않은 부분까지 정화를 돕는다는 점이 가장 눈에 띄었다. 나 역시도 양치질과 치실 사용을 병행하지만 때때로 이것만으로도 부족하다 싶은 순간이 있어서 가끔은 양치질 후 30분이 지나서 가그린을 이용할 때가 있다. 매일은 아니고 가끔.

가그린 제로는 확실히 다른 구강청결제보다 자극이 없고 순해서 누구나 사용하기 좋은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입 안에 퍼지는 산뜻한 민트향도 매력적이다.

250ml 용량의 제품을 매번 들고 다니기에는 무리가 있어서 이보다 먼저 사둔 100ml 용량의 가그린 제로를 다 쓰고 덜어서 갖고 다니니 딱 좋았다. 식사 후에 텁텁한 입 안을 달래줌과 동시에 치아 건강에도 큰 역할을 하는 만큼, 앞으로도 잊지 않고 잘 챙겨야겠다고 다짐했다. 내 구강은 소중하니까!